휴스턴의 사인 훔치기, 도둑맞은 다저스 우승

휴스턴의 사인 훔치기, 도둑맞은 다저스 우승

사진=EPA 연합뉴스

우승을 도둑맞았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LA 다저스가 분노에 빠졌다.

2017년 월드시리즈에서 전자기기를 활용해 상대의 사인을 훔쳤다는 혐의를 받은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14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 중징계를 받았다. 사무국은 르나우 단장, 힌치 감독에 대해 2020년 1년간 무보수 자격 정지를 확정했다.

아울러 휴스턴 구단은 2020∼2021년 신인 드래프트 1∼2라운드 지명권을 박탈당했고, 메이저리그 규정상 최대 벌금인 500만 달러 징계도 받았다. 롭 만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휴스턴 구단의 사인 훔치기가 실제 경기에 영향을 미쳤는지 판단하긴 불가능하지만 그런 행동이 야기한 인식이 경기에는 상당한 해를 끼친다”고 징계 배경을 설명했다.

전 휴스턴 감독이자 현 보스턴 레드삭스의 감독인 코라 감독도 징계를 받을 예정이다.  그는 특히 2018년 보스턴에서도 구단 자체 비디오 판독실을 부적절하게 사인 훔치기 공간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에 연루돼 MLB 사무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휴스턴이 사인을 훔쳤다는 사실은 마이크 파이어스 등 전 휴스턴 소속 선수들의 폭로로 시작됐다. 파이어스 등 몇몇 선수들은 휴스턴이 2017년 가운데 펜스 쪽에 카메라를 설치해 상대 팀 사인을 확인한 뒤 타석에 선 동료 타자에게 더그아웃에서 쓰레기통을 두들기거나 휘슬을 부는 방식으로 상대 팀 투수의 구종을 알려줬다는 사실을 세상에 알렸다.

가장 큰 피해자는 다저스다. 다저스는 2017년과 2018년 월드시리즈에서 휴스턴과 보스턴에게 패해 우승을 놓쳤다. 2017년에는 3승4패, 2018년에는 1승4패로 무릎을 꿇었다.

다저스 구단, 소속 선수들은 일제히 분노를 표출했다. 외야수 코디 벨린저는 13일 “사인 훔치기는 역겨운 일이다. 우리는 그저 올바른 길을 갔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LA 현지 언론도 목소리를 높였다. LA타임스는 14일 “공식적으로 휴스턴은 사기꾼이다. 메이저리그 사무국 커미셔너가 9페이지 분량의 보고서를 통해 그렇게 밝혔다. 이 리포트는  ‘휴스턴이 2017년 월드시리즈 도중 비디오 장비로 사인을 훔쳤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그렇다면 다저스가 2017년 월드시리즈 챔피언이 될까?”라고 물으면서도 “만프레드 커미셔너는 다저스에 2017년 월드시리즈 우승 자격을 주지 않았다. 휴스턴의 타이틀도 빼앗지 않았다. 여기는 수뇌부가 타이틀을 박탈하고, 팬들에게 상황을 일일이 설명하는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가 아니다”라고 비아냥댔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