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공지영씨에게 조국일가는 신성가족… 정경심은 성모마리아, 조국은 예수 그리스도”

“공지영씨, 재미있는 분입니다. 남다른 망탈리테를 가졌어요. 근대적 이성이 아니라 중세적 신앙에 가까운... 상시빌리테 역시 독특해요. 뭔가 영적이랄까? 하여튼 공지영씨에게 조국일가는 신성가족입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글을 올리며 “정경심 교수는 성모마리아세요. 상장, 수료증, 표창장, 증명서 마구 처녀잉태하신 분이니까요. 그거 다 진짜입니다. 성령으로 잉태한 증명서들이거든요. 세속의 기준으로 판단하면 안 됩니다. 조국은 예수 그리스도시구요, 공지영씨는 그 분을 만나 새 삶을 얻은 막달레 마리아세요. 그 분의 발을 머리카락으로 닦고, 그 발에 입 맞추고 향유를 부어 바르세요. 루카복음 7장 38절 말씀입니다. 모두 묵상합시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공작가가 허언증이 심해졌어요. 외로움이 사무쳐서 헛것이 보이나 봅니다. 나와 ‘가까운 자리에 있다’는 그 사람들, 대체 누구죠? 나도 궁금하네요. 어느 놈들이 감히 나랑 가깝다고 사칭하고 다니나. 공지영씨 소설 속 인물들 같은데, 소설과 현실은 구별하셔야죠”라며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저 용무가 있지 않은 한 평소에 사람 일절 안 만납니다. 통화도 절대 안 합니다. 만나는 것은 고교 동창생들뿐. 지난 달, 강남에서 즐겁게 술 잘 먹고 헤어지고, 2월 초에 같이 강원도 놀러 가기로 했는데, 뭔 불안감...? 이 분, 보자보자하니 남의 사생활의 영역까지 거론하는데, 넘어서는 안 될 선이란 게 있는 겁니다. 저러다 다른 것도 보자고 할까봐 겁나네요”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공지영씨, 유튜브 그만 보시고, 트위터 그만 하세요. 동네 마을회관에라도 좀 다니세요. 말벗이 생기면 증상이 한결 호전될 겁니다”라고 전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