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기자회견, 여야 온도차…’폭넓은 대화‘ vs '친문팬클럽’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여야는 뚜렷한 ‘온도차’를 드러냈다.

민주당은 이번 기자회견에 대해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폭넓은 대화가 이뤄졌다”고 평가한 반면, 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야당은 “친문팬클럽행사”라며 비판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이번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상생 도약'이라는 신년 정국 구상을 소상히 알리기 위한 자리로,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폭넓은 대화가 이뤄졌다”고 높이 평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으로 국민에게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서는 계기가 됐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담대한 남북대화와 교류협력의 진전을 통한 한반도평화와 번영, 검찰개혁 등 사회 개혁 완수, 국민통합, 규제혁신, 민생경제, 균형발전, 인구대책, 정치, 외교 등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폭넓은 대화가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이에반해 보수 야당은 대국민 선전포고이자 거짓 국정홍보 시간이었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에 대해 “온 정신으로는 차마 끝까지 볼 수 없는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었다. '자화자찬', '현실도피', '남탓일관'이란 평가를 받았던 대통령 신년사의 복사판”이라며 힐난했다.

이어 “이럴 거면 아까운 전파를 낭비하며 기자회견을 할 필요가 있는가”며 “차라리 청와대 참모들을 모아두고 주입식 교육을 하든가, 친문 팬클럽행사를 여는 게 나을 뻔 했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정치는 국회탓, 경제는 언론탓, 안보는 시간탓도 모자라 심지어 조국사태는 국민탓으로 돌렸다. 국민들이 궁금해 하는 불리한 사안에는 입을 닫거나 얼버무렸다”고 거듭 질타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번 기자회견에 대해 ”벽두부터, 국민에게 스트레스를 주는 대통령“이라고 원색적인 표현도 서슴치 않았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공정하고 평등하고 정의로운 나라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던 국민에게 먼저 빚을 갚아라“며 ”그 이자가 눈더미처럼 쌓여가고 있다“라고 질타했다.

유수환 기자 shwan9@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