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 오늘 중국과 U-23 예선… 공한증 이어갈까

김학범호, 오늘 중국과 U-23 예선… 공한증 이어갈까

사진=연합뉴스

김학범호가 중국에게 또 한 번 ‘공한증’을 안길 수 있을까.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9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중국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1차전을 치른다.

AFC U-23 챔피언십은 올해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겸해 치러진다. 아시아에 걸린 올림픽 티켓은 총 4장이다. 개최국 일본이 1장을 얻었기 때문에 나머지 나머지 3장을 놓고 참가팀들이 경쟁을 펼친다. 

한국은 지금까지 8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했다. 세계최초다. 김학범호는 올림픽 본선 진출 횟수를 9회로 늘리면서 이 대회 첫 우승 트로피까지 챙기겠다는 의지다. 4회째를 맞는 이 대회에서 한국의 최고 성적은 2016년 카타르에서 열린 2회 대회 준우승이다.

한국의 조별리그 C조 첫 상대는 중국이다. 중국은 C조(한국·우즈베키스탄·이란·중국)에서 최약체로 평가된다. 나머지 팀들도 중국에게 1승을 거둘 것이 유력하기 때문에 최대한 큰 점수차로 승리하는 것이 순위 경쟁에 이로울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중국 U-23 대표팀과 역대 상대 전적에서 10승 3무 1패로 월등히 앞선다. A대표팀(20승 13무 2패)과 마찬가지로 ‘공한증’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방심은 없다. 김 감독은 신중하게 중국전을 준비하겠다는 각오다.

김 감독은 최근 기자회견에서 ‘ 국이 C조에서 약체로 분류되는 데 다득점을 위해 어떤 준비를 했는가’ 는 질문이 나오자 통역을 맡은 대한축구협회 미디어 담당관에게 귀엣말로 “ 국이 약체라는 말은 번역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준비는 끝났다. 중국은 훌륭한 팀이고, 훌륭한 감독이 지도하고 있다. 한치의 방심 없이 준비했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경계가 필요한 중국 선수로는 유럽 무대를 경험한 스트라이커 장위닝(베이징 궈안)이 있다. 중국 연령별 대표팀을 거친 장위닝은 2015년 7월 비테세(네덜란드)에 입단하면서 유럽 무대에 진출했다. 이후 웨스트 브로미치(잉글랜드)와 베르더 브레멘(독일) 등을 거친 장위닝은 지난해 2월 베이징 궈안으로 이적하면서 중국 무대로 복귀했다.

그는 지난해 중국 슈퍼리그에서 8골을 넣으며 기량을 증명했다. 중국 A대표팀 유니폼을 입고도 10경기를 뛰며 2골을 넣는 등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한편 중국 하오웨이 감독은 “첫 경기에서 중국만의 스타일을 유지할 것”이라며 “조별리그 통과를 주요 목표로 하고 있고, 올림픽행 티켓 또한 따내겠다”라는 의지를 확고히 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