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춘 전 비서실장, 4일 0시 이후 출소 “구속취소”

김기춘 전 비서실장, 4일 0시 이후 출소 “구속취소”

김기춘(80)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4일 출소한다.

3일 법원 등에 따르면 김 전 실장의 보수단체 불법 지원 사건 상고심을 심리하는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지난달 28일 “구속사유가 소멸됐다”며 이달 4일자로 김 전 실장에 대한 구속 취소를 결정했다.

재판부는 구속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김 전 실장을 석방하기로 했다. 김 전 실장은 지난해 4월 2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상고했다.

김 전 실장은 4일 0시 이후 서울동부구치소에서 출소한다.

김 전 실장은 2017년 1월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작성·관리한 혐의로 구속됐다. 이 사건이 대법원 전원합의체에 회부되면서 구속기간 만료로 지난해 8월 6일 한 차례 석방됐다. 그러나 두 달만인 같은해 10월 5일 화이트리스트 사건 1심에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김 전 실장은 세월호 참사 시간을 조작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보고한 혐의로도 재판을 받고 있다.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항소했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