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기업은행장 인선 목전…내부승진 ‘공든 탑’ 지키나

차기 기업은행장을 두고 관심이 모인다. 이달 중 임기가 끝나는 김도진 행장 후임으로 관료 출신이 올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를 두고 노조는 명백한 ‘관치’라며 인사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당국은 차기 기업은행장으로 내·외부 인사를 모두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외부 인사로 굳어지는 분위기다. 기획재정부에서 몸담은 인사들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럴 경우 기업은행이 유지해온 내부 승진 관행도 무너진다. 조준희 전 행장부터 권선주 전 행장, 김도진 현 행장까지 3대에 걸쳐 이어진 ‘전통’이 깨지는 것.

이에 노조 측은 외부인사 선임 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노조가 가장 우려하는 건 현장에 관한 무지(無知)다. 

기업은행이 중소기업 지원 등 정책금융을 맡고 있긴 하지만 시중은행 성격이 더 짙기 때문에 현장을 잘 아는 CEO여야만 올바른 경영이 가능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내부 출신인 김도진 행장은 임기 중 전국에 있는 영업점을 모두 돌며 직원들과 만나는 현장 경영을 완수했다. 

노조 관계자는 “외부 인사가 오면 조직 보다는 본인 커리어를 위한 발판 정도로 삼고 조직과 직원 미래는 관심 없이 나쁜 경영을 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와 걱정이 내부에 깔려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과거에도 외부 행장으로 직원 불만이 높았다”고 덧붙였다. 

행장 선임과 관련해 노조와 은성수 금융위원장 간 대화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은행장은 금융위원장이 제청하면 대통령이 바로 임명하는 구조다. 

하지만 실질적인 선임 권한은 청와대가 가지고 있는 만큼 집권 여당이 나서서 ‘관치금융’이 행해지는 걸 막아줘야 한다는 게 이들의 또 다른 입장이다. 이를 위해 기업은행 직원들은 상반기 ‘1인 1당적 갖기’ 운동에 참여하며 정치적 결속력을 다지기도 했다. 

노조 관계자는 “금융공공기관장 선임을 투명하게 해야 한다는 건 이번 정부 금융개혁 입장인데 이걸 철회하고 10년을 거슬러서 관치금융으로 간다는 게 납득이 안 된다”며 “외부행장은 철저히 막아야 한다는 입장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기은 노조는 전날 본점에서 문화행사를 열고 다과와 어묵을 나누며 올바른 행장 선임 캠페인을 벌였다.

노조가 밝힌 5가지 행장 조건은 ▲올바른 경영 ▲합리적 보상 ▲풍족한 복지 ▲공정한 인사 ▲활발한 소통이다. 부적합한 행장 조건은 햠량 미달 낙하산 권력 지향형 IBK 공공성 파괴자 밀실·라인 인사 꼰대 리더십이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