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과학고, 내년 신입생부터 의대 지원하면 1500만원 환수한다

서울과학고등학교가 내년 신입생부터 의과대학에 지원하면 3년간 지원받은 교육비 1500만원가량을 환수하기로 결정했다.

서울과학고는 서울시교육청과 협의해 ‘신입생 선발제도 개선 방안 및 영재 학생의 이공계 진학지도 강화 방안’을 2일 발표했다.

영재교육법에 따라 과학·기술 인재를 키우겠다는 설립 취지에 맞게 의학계열 진학을 억제한다는 조처다. 서울과학고는 기존에도 의대에 지원한 학생에게 장학금을 반납받고, 교사 추천서를 써주지 않는 등의 방안을 써 왔지만 의학계열 진학 졸업생은 해마다 전체 20% 안팎 나왔다.

교육비 환수는 3학년 때 대학 입시에서 의대에 지원한 경우에만 적용된다. 졸업 후 재수 등을 통해 의대에 지원하면 교육비를 환수하지 않는다. 또 내년부터 의대에 진학하길 원하는 학생에게 일반고 전학을 권고한다.

서울과학고 측은 “신입생 모집요강에 ‘의학계열 대학에 지원하면 불이익이 있다’고 명시해뒀다”면서 “학생들 모두 의대 지원 시 불이익이 있다는 점을 알고 입학했다”고 설명했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