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시 불거지는 추신수 트레이드

또 다시 불거지는 추신수 트레이드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현지에서 추신수(37·텍사스)의 다음 시즌 중반 트레이드 가능성이 제기됐다.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닷컴은 지난 1일(한국시간) 2020시즌 트레이드 마감시한을 앞두고 팀을 떠날 가능성이 있는 선수 10인을 선정했다.

추신수도 명단에 포함됐다.

추신수는 지난 2014시즌을 앞두고 텍사스와 1억3000만 달러에 계약을 맺었다. 다음 시즌은 추신수의 계약 마지막 해다. 

추신수는 그간 텍사스의 트레이드 후보로 거론됐다. 하지만 높은 몸값 때문에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함께 나왔다. 이번에는 계약 마지막 해 연봉이 줄어들면 트레이드가 성사될 수도 있다는 예상이다.

매체는 “올해 홈런 24개로 커리어에서 가장 많은 홈런을 날린 추신수는 2015년 이후 가장 높은 OPS인 0.826을 기록했다”며 “37세로 많은 나이지만 여전히 선발라인업에서 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높게 평가했다. 

이어 “지명타자, 혹은 외야수로 뛸 수 있는 추신수는 2020시즌 2100만 달러의 연봉이 남았다. 마감시한 때는 연봉 700만 달러정도만 남게 될 것”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매체는 “텍사스는 내년 시즌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린다. 올 겨울 FA 대어들에 눈독을 들이고 있는 것이 그 증거”라며 “트레이드 마감 시한 전에 1, 2명의 선수를 팔 기회가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다만 "추신수는 매년 10개 팀에 대한 트레이드 거부권이 있다"며 추신수가 거부할 경우 트레이드가 성사되기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MLB닷컴은 추신수 외에 로비 레이(애리조나), 트레버 바우어(신시내티), 마커스 스토로맨(뉴욕 메츠), 알렉스 콜로메(시카고 화이트삭스), 켄 자일스(토론토), 커비 예이츠(샌디에이고), 안드렐튼 시몬스(LA 에인절스), 마커스 세미안(오클랜드), 무키 베츠(보스턴)를 트레이드 마감기간 전 팀을 떠날 가능성이 있는 후보로 꼽았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