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택갈이’ 엠플레이그라운드, 공식 사과…“베트남 수입품 검수 미흡한 탓”

사진=엠플레이그라운드 홈페이지 캡처

국내 토종 패션 브랜드로 알려진 ‘엠플레이그라운드’(Mplayground)의 일부 제품은 일본 브랜드 ‘유니클로’의 제품에서 태그만 바꾼 것이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논란이 불거지자 엠플레이그라운드는 전액 환불 조치를 하겠다며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21일 엠플레이그라운드는 자사 홈페이지는 통해 ‘구매자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일명 ‘유니클로 택갈이’ 논란에 대해 당사는 “지난 10월 베트남 소재 공장에서 의류를 수입했다. 현지에서 추천한 행사용 완제품 3만장을 가져왔다”며 “하자 여부를 살폈으나 제품 라벨은 ‘MADE IN VIETNAM’으로 표기돼 있었고, 제품 자체 품질에 이상이 없었기 때문에 수입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노재팬 시기에 그 반사이익을 얻었다면 얻었다. 굳이 유니클로를 노출시키는 눈속임하는 행동으로 무덤을 팔 이유가 전혀 없다”며 “엠플레이그라운드가 택갈이에 관여했거나 유니클로 브랜드와 관련 있다는 오해를 풀어주시기를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엠플레이그라운드 측은 “베트남 공장에서 추천받은 제품이 어떤 과정을 통해 만들어지고 또 누구의 제작의뢰를 받아 만들어진 것인지에 대해 따로 알아보거나 확인하지 않은 책임은 부정할 수도 없을 것”이라며 “라벨 등 전체 검수가 꼼꼼하게 이뤄지지 못했다는 사실이 후회될 뿐”이라고 덧붙였다.

베트남에서 수입한 3만장 중 2만장은 회수한 상태다. 다만, 행사용으로 나간 1만장은 회수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이에 엠플레이그라운드 측은 매장으로 상품을 가져오면 전액 환불 조치하겠다고 소비자에게 당부했다. 또 당사는 위로의 의미로 국내에서 제작한 자사 제품 맨투맨 3종을 증정한다고도 전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택갈이 논란은 지난 20일 촉발됐다. 같은날 유튜브 채널 ‘클린어벤져스’의 영상에는 ‘죄송합니다. 유니클로 불매운동 실패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엠플레이그라운드에서 2900원짜리 의류 두 장을 구매한 소비자는 태그를 떼어내자 유니클로 로고를 확인할 수 있었다. 구매자는 이를 알게된 후 엠플레이그라운드 측에 항의했다고 전했다.

신민경 기자 smk5031@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