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폴드, 중국에서 ‘5분만에 매진’…메이트X와 정면 대결

삼성전자의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가 8일 중국에서 출시되자마자 빠른 시간에 매진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시나닷컴 마이크로블로그 계정을 통해 불과 5분 만인 오전 10시 5분 갤럭시 폴드가 완판됐다고 알렸다. 중국의 대형 전자 상거래 업체인 징둥닷컴도 이날 오전 올린 공고에서 자사 온라인 매장에서 갤럭시 폴드가 단 2초만에 매진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8일 10시부터 온라인 스토어와 오프라인 매장에서 동시에 갤럭시 폴드를 출시했다. 온·오프라인을 통틀어 공급되는 물량은 2만대가량으로 알려졌다. 중국에서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빠르게 완판되고 고객들이 줄을 서는 모습은 몇 년만에 이례적인 일이다. 중국이 이달 5G 서비스 개시에 들어간 것을 계기로 중국 시장 재기를 노리는 삼성전자에겐 매우 고무적인 현상이다. 

다만 중국에서 출시되는 갤럭시 폴드는 4G 전용 모델이다. 가격은 1만5999위안(약 265만원)으로 한국보다는 다소 높지만 화웨이가 내주 출시할 폴더블폰 메이트X보다는 1000위안 낮다.

화웨이는 삼성전자보다 1주일 늦은 오는 15일 메이트X를 출시한다. 메이트X는 미중 무역갈등으로 인한 문제로 정식 버전 안드로이드를 설치하지 못해 해외 시장 출시를 하지 못했다. 따라서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폴더블폰 대결은 중국 시장에서만 벌어진다.

아직 시장에서 절대적 부분을 차지하는 4G 스마트폰을 포함한 전체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시장 점유율은 0.6∼0.7%대에 머물러 있지만 5G 서비스 개시를 계기로 단말기 시장이 고가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어 삼성전자에는 유리한 부분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갤럭시 폴드 출시 광고를 내걸면서 공격적인 마케팅을 예고했다. 지난달엔 상하이 난징둥루에 최대 규모의 플래그십 매장을 새로 내기도 했다.

반면 화웨이도 자국 시장에서 한치도 물러날 수 없는 형편이다. 미국의 제재로 유럽 등 해외 시장을 삼성 등 경쟁사들에 잠식당하고 있는 화웨이는 사활을 걸고 안방 시장 사수에 나선 상태다.

이안나 기자 la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