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3분기 실적 발표…日불매에 유니클로만 쏙 뺐다

사진=연합뉴스

롯데쇼핑이 올해 3분기 실적발표에서 유니클로를 제외했다. 불매운동 여파로 실적이 급락한 영향으로 보인다. 

8일 롯데쇼핑 등에 따르면, 롯데쇼핑은 전일 3분기 실적을 공개하며 기업설명(IR) 자료에서 지분 합작사인 FRL코리아와 ZARA리테일코리아의 실적을 제외시켰다.

FRL코리아는 국내에서 유니클로 브랜드를 운영하는 합작법인이다. 일본 패스트리테일링이 51%, 롯데쇼핑이 49% 지분을 각각 나눠 갖고 있다.

롯데쇼핑은 매 분기 IR자료에 유니클로를 포함한 주요 법인 지분법 평가손익 부분을 공개해왔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지분법 평가손익에 반영되는 관계사들이 (불매운동 등) 최근 이슈가 많아 이번 실적자료에는 넣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지난 7월 일본의 수출규제 발표 이후 구체적인 매출 감소 폭을 알 수 없게 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본 패스트리테일링 역시 지난달 올해 회계연도 후기(2018년 9월~2019년 9월) 실적을 발표하면서 유니클로 한국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줄었다고 언급했지만, 구체적인 감소 폭은 공개하지 않았다.

업계 안팎에서는 유니클로의 3분기 매출이 70%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추정한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삼성·신한·KB국민·현대 등 국내 8개 카드사로부터 제출받은 신용카드 매출액 현황에 따르면 유니클로의 지난달 매출액은 9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75억원보다 67% 감소했다.

한편 롯데쇼핑은 올 3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87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6% 급감했다. 

영업이익이 50% 이상 감소한 것은 중국 사드 보복이 본격화한 2017년 3분기 이후 처음이다. 매출액은 4조4047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5.8% 줄었고, 당기순익은 233억원 순손실을 기록했다.

한전진 기자 ist1076@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