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석 전 키움 감독 “이장석 접견은 했다… 안부만 물어”

장정석 전 키움 감독 “이장석 접견은 했다… 안부만 물어”

사진=연합뉴스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전 감독이 최근 재계약 불발 내용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연합뉴스는 7일 장 감독이 키움 담당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토대로 기사를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장 감독은 “프리미어 12가 시작된 날 관심과 응원이 집중되어야 할 대표팀에 누가 되는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며 “올해 여름에 이장석 전 대표를 접견한 것은 사실이다. 당시 구단 변호사였는지 직원이었는지 기억이 불명확하지만, 인사 가자는 권유가 있어 변호사, 구단 직원과 함께 지방 이동일인 월요일에 갔다”고 밝혔다. 

이어 “15분간의 접견 시간 동안 이 전 대표와 저와의 대화는 5분 정도 전후였던 것 같다. 오랜만에 뵙는 만큼 인사와 안부를 서로 묻는 게 전부였다”며 “접견 시간이 끝나고 나올 때쯤 ‘계속 좋은 경기 부탁한다. 재계약은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라는 말씀을 주셨고, 응원과 덕담으로 여기고 서로 인사를 마지막으로 접견을 마무리했다”고 덧붙였다.

장 전 감독은 이 전 대표가 재계약 관련 언질을 했다는 점을 알리며 “배석자가 있던만큼 구단도 이 내용을 상세히 알 것으로 생각한다”고 적었다.

그는 “허민 의장이 지난주 미팅에서 수석코치를 제안하셨는데, (자신은) 내부승격을 생각했기 때문에 반대 의견을 냈다”고 새로운 내용을 알렸다. 

장 전 감독은 또 “구단에서 1+1 계약으로 고문제의를 한 사실도 맞다”며 “도리상 이 제안을 받을경우 구단에 부담을 줄수도 있다고 판단하여 고사하기로 결정하고 감사한 마음만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