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국민 통합, 노력했지만 진척 없어”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 통합과 화합의 필요성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21일 청와대에서 열린 종교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 2년간 국민통합을 위해 노력했지만 큰 진척이 없었다”면서 “저부터 노력할테니 종교지도자들도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는 이른바 ‘조국 사태’를 통해 양분된 민심 등 국민 갈등에 대한 우려를 표현한 것으로 비춰진다. 

문 대통령은 “개혁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국민들이 공감을 모으고 있었던 사안들도 정치적인 공방이 이뤄지면서 국민들 사이에서도 그것을 놓고 갈등이 일어나는 상황”이라면서 국론 분열의 원인을 꼽았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에 국민들의 목소리를 들어보니 공정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는 훨씬 높았다”면서 “불법적인 반칙이나 특권뿐만 아니라 합법적인 제도 속에 내재되어 있는 그런 불공정까지 모두 다 해소해 달라는 것이 국민들의 요구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면 제도 속에 어떤 불공정한 요인이 내포되어 있는지를 우리가 찾아내고, 그걸 어떻게 고쳐나갈 것인지, 건강한 논의들이 이뤄져야 되는데 공정에 대해서도 여전히 구체적인 논의는 없는 가운데 정치적인 공방거리만 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