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건강뉴스] “간 절제 시 복강경수술이 개복수술보다 부작용 적어”

“간 절제 시 복강경수술이 개복수술보다 부작용 적어”

 

간은 이어진 혈관이 많고, 해부학적 구조도 복잡해 절제수술을 할 경우 시야 확보가 좋은 개복수술을 주로 시행해왔는데요. 최근 연구를 통해 상처와 통증을 최소화하는 복강경수술이 부작용을 더 줄일 수 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서울아산병원 간이식·간담도외과 연구팀이 지난 2007년부터 2016년까지 간세포암으로 간 절제술을 받은 환자의 수술 경과를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개복수술을 받은 434명의 환자에서 나타난 합병증 발생률은 12%를 기록했는데요.

반면 217명의 복강경수술 환자의 합병증 발생률은 6.5%에 그쳤습니다.

복강경 절제술은 복부에 직경 1cm가량의 구멍을 3~5개 뚫고, 그 안으로 기구를 넣어 간을 절제하는 수술법입니다.

 

김성일 기자 ivemic@kukinews.com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을 통해 시청하시길 바랍니다.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