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디스플레이 ‘초격차’ 확대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0일 오전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에서 열린 삼성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에서 신규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삼성이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13조원대 투자 계획을 발표하며 ‘초격차’ 전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형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중국의 초대형 LCD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로 경영상 어려움이 심화되는 가운데 초격차를 통해 중국과의 경쟁에서 주도권을 탈환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0일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에서 개최된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을 통해 2025년까지 ‘QD디스플레이’ 생산시설 구축 및 연구개발에 총 13조1000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삼성은 이번 투자를 통해 대형 디스플레이 기술의 방향을 기존 LCD에서 ‘QD디스플레이’로 전환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과거 LCD와 OLED 사업 초기처럼 신속·과감한 투자를 통해 전 세계 디스플레이 산업의 선두주자 자리를 공고히 할 전망이다.

이번 투자 계획 중 눈여겨 볼만한 대목은 13조원 투자 결정을 통해 2025년까지 아산에 8만여개의 일자리가 생긴다는 점이다.

이날 계획안에 따르면 회사는 2025년까지 13조1000억원을 투자해 아산1캠퍼스에 세계 최초의 ‘QD 디스플레이’ 양산라인인 ‘Q1라인’을 구축한다.

신규 라인은 초기 3만장(8.5세대) 규모다. 2021년부터 가동을 시작해 65인치 이상 초대형 ‘QD디스플레이’를 생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기존 8세대 LCD 라인을 단계별로 ‘QD’ 라인으로 전환 및 2025년까지 생산능력을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QD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기존 LCD 분야 인력을 전환 배치함과 동시에 QD 재료연구‧공정개발 전문 인력을 신규로 채용할 계획이다.

이러한 계획에 맞춰 투자가 본격화되면 신규 채용 이외에도 5년간 약 8만1000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진다는 게 삼성디스플레이 측 설명이다.

또한 회사는 정부가 극일(克日)을 위해 향후 3년간 2조7000억의 예산을 투입해 소재‧부품‧장비의 기술력을 높이겠다고 밝힌 계획에 발맞춰 ‘QD’ 개발 초기부터 ▲공급망 안정화 ▲원천기술 내재화 ▲부품경쟁력 제고 ▲신기술 해외유출 방지 ▲소재·부품·장비 등 국내 후방 업체와의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통 큰 투자 결정을 내린 이재용 부회장에게 감사를 표하며 QD 디스플레이 기술 개발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한 지원 방안으로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 선점을 위한 향후 7년간 4000억원의 대규모 예산 투자 ▲소재·부품·장비 기업에 대한 지원 확대를 통한 상생 협력 모델 구축 지원 ▲충남 천안에 신기술을 실증·평가하는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테스트베드’ 구축 ▲앞으로 4년간 2000명 규모의 차세대 디스플레이 연구 인력과 산업인력 육성 계획 등을 약속했다.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은 이번 투자 계획과 관련해 “자연색에 가까운 빛을 내는 반도체 입자 ‘QD’는 대형 디스플레이 산업의 미래 성장 비전”이라며 “이번 투자를 통해 프리미엄 디스플레이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중권 기자 im9181@kukinews.com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을 방문, 이재용 부회장과 함께 차세대 디스플레이 더월을 통해 아산 클러스터 현황과 직원들의 환영인사를 시청하고 있다.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