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연경·오세근 “지인에게 ‘억대’ 사기, 아직 안 잡혔다”

‘라디오스타’ 김연경·오세근 “지인에게 ‘억대’ 사기, 아직 안 잡혔다”

사진=MBC 예능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배구선수 김연경과 농구선수 오세근이 억대 사기를 당한 사연을 털어놨다.

김연경과 오세근은 지난 9일 방송한 MBC 예능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함께 알고 지냈던 사람에게 수억원대의 사기를 당했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어릴 때부터 친하게 지내던 아는 사람에게 억 단위로 돈을 빌려줬는데, 그 사람이 도망갔다”며 “오세근이 저보다 더 많은 금액을 사기당했다. 여러 명에게 사기를 쳤다고 들었다. 거의 100억 원인 것으로 알고 있다. 그 사람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세근은 “제가 먼저 (김연경에게) 연락했다. 너는 어떻게 됐느냐고 하니까 비슷하다고 하더라”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연경은 “저는 빌려줄 때 안 받아도 된다고 생각하고 줘서 잊었는데, 오세근은 가족도 있고 액수가 크다. 그래서 사기범에 대해서 많이 알아보고 다녔다”라고 덧붙였다.

오세근은 사기범에 대해 “많이 알아봤다”며 “경찰청에도 알아보고 어느 나라에 있는지 수소문도 해봤다”라고 고백했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