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태풍’ 하기비스, 한반도 피해 일본 관통 예상

태풍 '하기비스' 이동 경로. 사진=기상청 제공

올해 발생한 태풍 가운데 가장 강한 것으로 평가되는 제19호 '하기비스'가 9일 오전 일본 열도를 향해 이동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 태풍이 12일 밤사이 일본 도쿄 주변을 관통할 것으로 예측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오전 9시 기준으로 괌 북서쪽 약 840㎞ 해상에서 시속 13㎞의 속도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15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무려 초속 55m(시속 198㎞)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480㎞에 달한다. 태풍은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에 따라 '약'(초속 17∼25m), '중'(초속 25∼33m), '강'(초속 33∼44m), '매우 강'(초속 44m 이상)으로 분류되는데 하기비스는 올해 태풍 가운데 가장 세고 규모도 클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은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지 않겠지만, 이번 주말 전국에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한반도가 대륙 고기압과 강한 열대 저기압인 태풍 사이에 놓이면서 큰 기압 차이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