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그리핀 '타잔' 이승용 "우승 목표로 최대한 늦게 귀국할 것"

그리핀 '타잔' 이승용 "우승 목표로 최대한 늦게 귀국할 것"

8일 오전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참가를 위해 독일 베를린으로 출국하는 그리핀 ‘타잔’ 이승용은 “그리핀답게 우리만의 경기력을 잘 준비해서 재미있는 경기를 보여드리겠다”며 입을 열었다. 

그리핀은 G2 e스포츠, 클라우드 9과 같은 A조에 속해있다. 이에 대해 그는 “워낙 경험이 없어 어느 조에 갔던 다 비슷했을 것 같다. 양 팀의 경기들을 봤는데 막 특별하게 인상 깊었던 것은 없었다. 양 팀 정글러들이 물론 강하지만 충분히 해볼만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차피 두 팀 모두 잡아야할 상대다. 재밌는 양상이 될 것 같다. 절대 밀리지 않겠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롤드컵에 9.19 패치가 적용되면서 비원거리 챔피언들이 바텀에 자주 기용되고 있다. 이에 대해 이승용은 “‘바이퍼’ 박도현이 비원거리 챔피언들을 잘 다루기 때문에 좋게 적용될 것 같다. 이번 패치로 바텀 뿐만이 아니라 상체 쪽에도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가장 주목되는 챔피언은 ‘판테온’이라고 생각한다. 키아나도 언제든지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가 돼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우승을 목표로 열심히 해서 최대한 늦게 귀국하도록 하겠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인천공항ㅣ문창완 기자 lunacyk@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