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워치 리그] '한 방 갖춘' 둠피스트, 밴쿠버와 SF의 생각은?

[오버워치 리그] '한 방 갖춘' 둠피스트, 밴쿠버와 SF의 생각은?

오버워치 리그 2019시즌에서 신인왕을 수상한 '학살' 김효종. 사진=블리자드 제공

오버워치 그랜드 파이널에 참가하는 밴쿠버와 샌프란시스코가 둠피스트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밴쿠버 타이탄즈와 샌프란시스코 쇼크는 19일(한국시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블리자드 코리아 본사에서 한국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양 팀은 오는 30일 오전 4시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웰스 파고 센터에서 ‘오버워치 리그 2019시즌’ 그랜드 파이널을 치른다.

밴쿠버에서는 ‘학살’ 김효종, ‘짜누’ 최현우, ‘트와일라잇’ 이주석이 참가했다. 샌프란시스코 측에서는 ‘라스칼’ 김동준, ‘최효빈’ 최효빈, ‘아키텍트’ 박민호가 참가했다.

양 팀은 올 시즌 정규리그 1,2위를 차지했다. 총 4번의 맞대결에서 2승 2패로 우열을 가리지 못했고 2번의 스테이지 파이널에서도 우승을 한 번씩 나눠가졌다.

양 팀의 이번 맞대결은 서브 딜러의 손에 달려있다고 분석된다. 샌프란시스코의 ‘시나트라’ 제이 원은 MVP를 차지했으며 밴쿠버의 김효종은 신인왕을 차지했다. 두 선수 모두 서브 딜러로 올 시즌 좋은 모습을 보였다.

특히 두 선수의 이번 매치업은 둠피스트 사용이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연계 기술과 강력한 한 방을 갖추고 있어, 둠피스트 사용에서 앞서는 팀이 우승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파비온’ 황지섭 밴쿠버 감독은 “샌프란시스코의 제이 원이 둠피스트를 잘 한다고 생각한다. 전략적인 측면에서는 샌프란시스코가 색다른 전략을 쓴다고는 생각하지 않아서 우리만의 색깔로 경기에 임하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김효종은 “상대가 확실히 잘하더라. 맞붙으면 재미있을 것 같다. 그래도 내가 킬을 노리는 능력이 우위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스탯에서도 마찬가지다. 결승전에서 내가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샌프란시스코의 박민호는 “김효종의 둠피스트는 변수가 크다. 만만치 않은 상대인 것은 틀림없다”며 “하지만 우리 딜러의 조합 다양성이 더 강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둠피스트와 리퍼가 메타에서 가장 캐릭터 자체 성능이 좋다. 하지만 둘 보다 전장에 맞는 영웅들이 있다. 우리는 바스티온이나 메이도 자주 쓸 수 있다. 둠피스트나 리퍼 말고 다른 영웅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강남│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