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첫날 고속도로 곳곳 정체…'11~12시' 정체 피크타임

추석연휴 첫날 고속도로 곳곳 정체…'11~12시' 정체 피크타임

/사진=연합뉴스

추석 연휴 첫날 고향을 찾아가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전국 고속도로 곳곳이 정체를 빚고 있다. 정체 현상은 정오에 가장 극심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12일 오전 8시 기준으로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경기권과 충청권을 중심으로 80여㎞ 구간이 정체 상태를 보이고 있다. 

안성∼망향휴게소, 천안분기점 부근∼죽암휴게소, 신탄진∼비룡 분기점 구간에서는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서행 중이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 역시 비봉 부근∼서해대교 부근 28㎞ 구간, 동서천 분기점∼부안 42㎞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향은 동서울요금소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으며, 대소 분기점 부근∼진천터널 부근, 오창∼남이 분기점 구간 곳곳도 정체를 보이고 있다.

도로교통공사는 이날 하루 고속도로 교통량이 517만대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내려가는 차량이 49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38만대로 추정했다.

귀성길은 오전 11시부터 정오에 정체가 가장 극심하고, 오후 7∼8시쯤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전망됐다. 귀경 방향 역시 정오 무렵 가장 혼잡하겠고 오후 6∼7시께 해소될 전망이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할 경우 부산까지 8시간, 울산까지 7시간 30분, 대구까지 7시간, 광주까지 6시간 50분, 대전까지 4시간 40분 가량이 소요된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