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아파트서 방화 추정 화재…냉장고 안에서 성인 남녀 시신 발견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성인 남녀 시신이 발견됐다.

11일 오전 5시22분 천안의 한 아파트 5층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났다.

불은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소방대에 의해 40분 만에 꺼졌지만, 주방 냉장고 안에서 불에 탄 남녀 시신 2구가 발견됐다. 시신은 바닥에 눕혀진 양문형 냉장고의 냉동실과 냉장실에서 각각 한 구씩 발견됐다.

경찰은 숨진 남녀가 불이 난 아파트 주민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또 아파트에서 인화성 물질을 발견하고 용기를 수거, 정밀 감식에 들어갔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불이 난 흔적과 현장 상황을 고려할 때 인화성 물질이 집 안에 뿌려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119 소방대가 화재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을 당시 출입문은 잠겨 있었고 외부에서 강제로 침입한 흔적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 같은 사실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