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국 비행길도 막혀, 국내 항공사 '멘붕'…신규 운항신청 중지

중국 항공당국 '신규 운항신청 중지', 국내 항공사에 공문 발송

1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진행된 제주항공 인천~난퉁 노선 신규취항식에서 이상훈 제주항공 인천지점장과(사진 정 가운데) 승무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항공 제공

중국 항공당국이 운항 신청을 중지한다고 기습 통보하면서 중국 비행길 마져 막혔다. 일본 불매운동이 지속됨에 따라 국내 항공사들이 중국 노선 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는 상황에서 항공업계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이다. 

1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중국 민항국은 전날 오후 국내 항공사에 공문을 보내 각 항공사의 신규 운항신청을 받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신규 노선 취항 거부 이유에 대해 중국 정부는 “최근 늘어난 운항편에 대한 엄격한 통제 요구가 있어 신규 정기편·임시·부정기편 운항신청을 중지한다"고 밝혔다. 신청 중지 기간은 오는 10월 10일까지다. 

중국 정부의 이 같은 결정에 국내 항공사들은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티웨이항공은 대구~장자제, 대구~옌지 노선 취향이 어려워졌다. 대한항공도 9월 인천~장자제 노선 취향이 예정돼있었다. 에어서울도 9월 인천-장자제 노선을 계획했지만 아직 예약은 진행하지 않은 상태다. 제주항공의 인천~하얼빈, 부산~장자제, 무안~장자제 노선 뿐만 아니라 이스타항공의 인천~장저우, 청주~장자제 노선도 불투명해졌다. 

중국 항공당국의 갑작스러운 결정에 항공사들은 당황스러운 기색을 내비치는 분위기다. 일본 노선을 대체해 중국 노선 확장에 공을 들이고 있었기 때문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중국 정부로부터 갑작스럽게 통보를 받았다"며 "상황을 지켜보면 빨리 대책마련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성은 기자 sebae@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