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맹 사건 재조명…조국 ‘사회주의 폭력혁명’ 혐의로 실형 선고받아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연루됐던 ‘사노맹 사건’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사노맹은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의 약칭이다. 조 후보자는 사노맹 사건과 관련해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처벌받은 바 있다.

사노맹은 1989년 11월 노태우 군사독재정권 타도와 민주주의 정권 수립, 사회주의적 제도로의 변혁, 진보 노동자정당 건설 등을 목표로  백태웅 현 하와이대 교수와 박노해 시인을 중심으로 출범됐다.

국가안전기획부는 사노맹의 목표를 ‘사회주의 폭력혁명’으로 보고 1991년 3월 박노해를 비롯해 11명을 체포했다. 또한 이듬해 1992년 4월 백태웅을 비롯한 주요 간부 39명을 체포·구속했다. 사노맹사건으로 기소된 인원은 총 300여명으로 해방 이후 최대의 조직사건으로 평이다.

조 후보자는 울산대 법대 전임강사로 재직하면서 사노맹 산하의 ‘남한사회주의과학원’(사과원)에 가입해 활동했다. 이로 인해 1993년 6월 구속돼 기소돼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와 관련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사노맹’ 활동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사실을 거론하며 “국가 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담았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 자리에 앉는 게 도대체 말이 되느냐”고 비판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최근 “20대 청년 조국은 부족하고 미흡했지만 뜨거운 심장이 있었기 때문에 국민의 아픔과 같이하고자 했다”며 “저는 28년 전 그 활동을 한 번도 숨긴 적이 없다. 자랑스러워하지도 않고 부끄러워하지도 않는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태구 기자 ktae9@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