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10 사전예약 사기주의보…“신분증 보관·선입금 요구 경계해야”

갤럭시노트10 아우라 글로우 [사진=삼성전자 제공]

온라인 주요 커뮤니티, 밴드, 카카오톡 상담 등에서 확정되지 않은 ‘갤럭시노트10 판매가 허위광고’가 성행하자 이통3사 및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는 13일 갤럭시노트10을 예약하는 소비자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이통3사가 노트10 5G 사전예약을 개시한 가운데 이통사가 예고한 공시지원금을 크게 벗어나는 구매가격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홍보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출고가 120만원이 넘는 갤럭시노트10을 일반 모델의 경우 10만원 이하에, 플러스 모델은 20만원대에 예약 접수한다는 내용이다.

갤러시노트10 5G의 공시지원금은 40만∼45만원 수준으로 이를 감안하면 실구매가는 70만원 내외 수준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0만∼20만원 수준의 실구매가가 홍보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과정에서 신분증 보관, 단말대금 선입금을 요구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불법 지원금 지급을 약속한 뒤 종적을 감추는 소위 '먹튀' 형태의 판매사기 소비자 피해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며 “판매사기는 이동통신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 위반행위에 해당하고, 이용자 피해 발생 시 구제 방안도 마땅히 존재하지 않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이통사는 소비자가 판매점의 사전승낙서 정보를 확인하고, 신분증 보관이나 단말대금 선입금을 요구하는 영업점은 경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통3사는 “향후 이용자 차별을 유도하는 불법 지원금을 완전히 근절하고 서비스 및 품질 경쟁을 통해 갤럭시노트10 5G를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균등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KAIT는 이통3사와 이용자 피해 예방 및 불법 영업의 폐단을 막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강화하기로 하였으며 더불어 이동전화 불공정 행위 신고센터, 개인정보보호 자율감시센터에 적극적 신고 및 제보를 당부했다.

이안나 기자 la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