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영상] 정유미, DHC 모델 중단 "DHC 망언 유감, 재계약 절대 없어"…DHC제품 퇴출 수순

정유미, DHC 모델 중단 "망언 유감, 재계약 절대 없어"

쿠키뉴스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가 혐한 논란으로 불매운동이 확산하는 가운데,
DHC 모델인 배우 정유미 측이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습니다.

정유미 소속사는 "DHC 본사 측 망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이번 DHC 본사 측 발언에 중대한 심각성을 느껴 정유미의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
정유미 SNS 내 DHC 관련 게시물도 삭제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DHC와 재계약도 절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는데요.

누리꾼들 반응 살펴보시죠.

bell****
쉬운일 아닌데 큰 결정한 것 같아요 응원합니다

blin****
요즘 정유미 잘못도 아닌데 이래저래 사건이 많았네ㅠㅠㅠㅠ정유미 화이팅!!!!

6kie****
정유미 강타부터 DHC까지 자꾸 원치않은 구설에 오르내려서 속상할 것 같다...
상심하지 말고 더 힘내서 좋은 작품 멋진 연기 볼 수 있었음 좋겠다!

qksw****
에휴 정유미는 cf하나 잘 못 맡은건데 무슨 죄냐
죄없는 모델은 욕하지 말자

yeeu****
DHC제품 절대 불매!


최근 헬스 앤드 뷰티(H&B) 스토어에서 DHC제품의 판매를 중단하며 퇴출 수순을 밟고 있습니다. 윤광석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