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언론 “류현진, 전설적인 선수들 넘어서고 있다”

현지 언론 “류현진, 전설적인 선수들 넘어서고 있다”

사진=AP 연합뉴스

현지 언론이 류현진(LA 다저스)의 호투에 칭찬 릴레이를 이어갔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12승 달성에 성공했고 평균자책점을 1.45까지 끌어내렸다.

경기 후 LA 타임스는 “류현진이 흠잡을 데 없는 투구로 다저스의 승리를 이끌었다”며 “류현진은 22차례 선발등판에서 평균자책점 1.45를 기록했다.그는 다저스 프랜차이즈 스타 중 한 시즌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루브 마쿼드(1916년·1.58)보다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류현진은 다저스의 전설적인 두 명의 좌완투수, 클레이튼 커쇼(2016년·1.69)와 샌디 쿠팩스(1966년·1.73)의 한 시즌 최저 평균자책점 기록도 넘어서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쿼드는 1908년부터 1925년까지 18시즌 동안 197차례 완투, 30차례 완봉승을 거둔 역사적인 인물이다. 1971년 명예의 전당에도 헌액됐다.

쿠팩스는 1955년부터 1966년까지 다저스에서만 뛴 전설적인 에이스로 1965년 26승(8패), 1966년 27승(9패)을 거둔 뒤 1972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MLB닷컴도 거들었다. 

매체는 “메이저리그 최고의 팀이 최고의 선발투수를 앞세웠으니, 어떤 경기 결과가 나왔는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며 “류현진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을 향한 움직임을 다시 시작했다. 그는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 기록을 1.45로 더 낮췄다”고 전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