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쿡기자] 꺼지지 않는 강타의 열애설 불씨

꺼지지 않는 강타의 열애설 불씨

가수=tvN 제공

가수 강타가 하루 만에 두 개의 열애설에 휩싸였습니다. 강타 측은 이에 관한 해명을 각각 내놓았지만, 또 다른 의혹과 해명이 이어지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몇 년 전 이미 끝난 인연”이라는 해명엔 “다시 만나고 있다”는 엇갈린 입장이 나왔고, “사실무근”이라는 부인엔 목격담이 재조명된 것이죠. 

첫 번째 열애설이 불거진 것은 지난 1일 오전입니다. 모델 우주안이 자신의 SNS에 강타와 데이트 영상을 공개한 것이죠. 해당 영상에는 강타가 “찜질방에 왔는데 예쁜 애가 누워 있다”고 말하자, 우주안은 “고객님 다가가서 뽀뽀하시면 된다”라고 답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영상 속 두 사람은 입을 맞추고, 게시물엔 ‘럽스타그램’이라는 해시태그도 첨부돼 있었습니다. 

이에 강타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쿠키뉴스에 “강타와 우주안은 몇 년 전 이미 끝난 인연”이라며 현재 교제 중이 아님을 밝혔습니다. 이어 “상대방(우주안)이 실수로 영상을 올렸다가 삭제한 것으로 들었다”고 설명했죠. 실제로 해당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급속도로 번지며 열애설이 제기되자 우주안은 SNS에서 게시물을 지웠습니다. 

같은 날 오후엔 최근 종영한 MBC 월화극 ‘검법남녀 시즌2’에 출연한 배우 정유미와 강타의 열애설이 보도됐습니다. 마켓뉴스는 두 사람이 2년간 비밀연애를 이어오며 사랑을 키워왔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양측 소속사는 즉각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단지 친한 동료 사이일 뿐이란 것입니다.

강타의 1일 2열애설은 이렇게 마무리되는 듯 보였습니다. 하지만 우주안이 이날 늦은 오후 SNS에 “강타 씨와 저는 교제해오다가 작년 헤어졌고 최근에 다시 만남을 갖고 서로를 알아 가는 중 저의 실수로 인해 어제 작년에 찍은 영상이 게재됐다”는 글을 올리며 상황은 또 다른 국면으로 접어들었습니다. “이미 끝난 인연”이라는 강타 측 해명과 상반된 내용이기 때문입니다.

지난 2월 한 누리꾼이 강타와 정유미를 제주도에서 봤다는 목격담과 사진을 올린 게시물이 뒤늦게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이 누리꾼은 “친구가 제주도에서 밥을 먹는데 맞은 편 여자가 너무 예뻐서 봤더니 정유미였다고 하더라”며 “그런데 같이 온 남자가 강타였다고 한다”는 글과 사진 두 장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했습니다. 사진 속 남성은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식사 중이고, 옆자리엔 흰색 상의를 입은 여성이 앉아있습니다.

하루에 두 개의 열애설에 휘말리는 것은 흔치 않은 일입니다. 부인과 해명에도 또 다른 이야기가 나오는 것도 흔한 경우는 아니죠. 그만큼 많은 시선이 쏠렸습니다. 이 상황이 어떻게 마무리될지 지켜볼 일입니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