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동에서 또다시 강간미수 사건…경찰 용의자 추적 중

지난 5월에 이어 서울시 신림동에서 또다시 강간미수 사건이 발생했다.

12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시20분 신림동 한 원룸에 괴한이 침입해 샤워하고 있던 여성을 성폭행하려 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피해자는 괴한에 저항했고 결국 남성은 범행을 포기하고 달아났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는 타박상을 입었다.

경찰은 강간치상 혐의를 적용,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하며 용의자를 추적 중이다.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는 귀가하는 여성의 뒤를 쫓아가 집에 침입하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명 ‘신림동 강간미수 영상’ 속 조모(30)씨에 대한 1차 공판준비기일이 열렸다. 

조씨 변호인은 “같이 술을 마시자고 한 것이지 당시 강간 의도는 없었다고 기억한다”고 말했다.

조씨는 지난 5월28일 신림동 소재 원룸에 사는 20대 여성을 뒤따라가 집에 침입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조 씨의 모습이 찍힌 폐쇄회로(CC)TV 영상이 ‘신림동 강간미수’라는 제목으로 인터넷을 통해 확산돼 누리꾼들의 공분을 일으켰다.

영상에는 조씨가 여성이 집에 들어간 뒤에도 10여 분 동안 벨을 누르면서 손잡이를 돌리는가 하면 도어락 비밀번호를 누르고 다시 현관문이 열리기를 기다리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