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조롱한 청년 1명 사과 거부…“벌금 내겠다”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고 조롱한 한국인 4명 가운데 1명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사과를 끝내 거부했다.

12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주하는 경기 광주 나눔의 집 관계자는 “소녀상을 모욕했던 청년 들 중 1명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사과를 거부했다”고 말했다.

나눔의 집 측은 청년 한 명이 사과할 의사가 없고 벌금을 내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나눔의 집 측은 청년들이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한다면 처벌하지 않겠다는 할머니들 의사에 따라 고소장 제출을 미뤄왔다. 그러나 일부가 끝까지 사과를 거부함에 따라 할머니 6명을 대리해 A씨(31) 등 남성 4명을 처벌해달라고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기 안산상록경찰서에 따르면 A씨와 B씨(25) 등 20~30대 남성 4명은 앞서 지난 6일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역 광장에서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드는 등 조롱했다. 이들은 범행 당시 일본말로 “천황폐하 만세”를 외치기도 했다.

이 남성들은 경찰 조사에서 “위안부 피해자들을 조롱하려고 그랬다”고 의도를 명확히 밝혔다. 일본어를 사용한 이유에 대해서도 “일본말을 하면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더 모욕감을 줄 것 같아서”라고 말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