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日기업, 이란 등 친북국가에 대량살상무기 물자 밀수출”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12일 일본이 이란 등 친북국가에 대량살상무기로 전용 가능한 전략물자를 밀수출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경시청에서 발표한 ‘대량살상무기 관련 물자 등 부정수출 사건 일람표’에 따르면 UN대북제재가 발동된 2016년 10월 이후 적발된 부정수출 사건이 16건”이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 내용을 분석해보니, 일본이 이란 등 친북 국가에 대량살상무기 물자를 밀수출했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했다.

그는 두가지 사례를 들어 주장을 뒷받침했다. 2017년 일본 주식회사 ‘야쓰이’가 밀수출한 유도전기로와 2016년 밀수출 사실이 적발된 진동시험장치 제어용 프로그램 등이다. 두 물자는 대량살상무기에 전용될 수 있어 일본 정부의 허가를 받아야 수출이 가능하다.

하 의원은 “일본이 불화수소를 밀수출했다는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친북국가들에 대한 대량살상무기물자 밀수출 사실도 밝혀졌다”며 “일본 언론은 더 이상 한일 양국 사이에서 이간질하지 말고 오해를 풀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직후 하 의원은 기자들을 만나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국제사회에 일본이 인류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한국에 수출제재를 하는 것이라는 명분을 얻으려고 국제적 선동 작업을 하는 것”이라며 “이같은 일본 언론보도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아무런 의견을 표명하지 않았다. 제가 대신 답변한 것”이라고 했다.

앞서 하 의원은 전날에도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이 핵개발과 생화학무기에 활용될 수 있는 전략물자를 북한에 밀수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엄예림 기자 yerimuhm@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