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복 심사 없앤 ‘2019 미스코리아’, 올해는 야한 한복쇼 논란

사진=유튜브 캡쳐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과도한 한복 노출 의상으로 패션쇼를 펼쳐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1일 오후 서울 경희대로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는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열렸다. 

이번 대회에서는 그동안 성 상품화 지적을 받아온 수영복 심사를 폐지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대신 등장한 한복쇼가 문제였다. 대회가 끝나기 전 지난해 미스코리아 수상자들이 한복 퍼레이드를 시작했다. 진행자는 “이번 무대의 주제는 동서양의 만남”이라며 “18세기 동시대 한국과 유럽의 대표적 복식인 한복, 그리고 코르셋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한복 드레스다”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한복을 개량해 과도한 노출을 선보였다는 점이다. 수상자들은 무대를 워킹하며 저고리를 벗는 등의 퍼포먼스도 노출을 더욱 강조하기도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차라리 수영복 심사가 깔끔하다”, “한복을 모욕하는 것 같다”, “어느 부분이 한복인지도 모르겠다”는 등 부정적 의견을 내고 있다.

이날 대회 결과 ‘2019 미스코리아’ 진에는 미스 미주 김세연(20)이 당선됐다. 미스코리아 선에는 미스 대구 이하늬(23), 미스 부산·울산 우희준(25)의 이름이 불렸다. 미스코리아 미에는 미스 대구 이혜주(21), 미스 서울 이다현(22), 미스 서울 신혜지(23), 미스 서울 신윤아(22)가 뽑혔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