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혐의’ 긴급체포 후 처음 모습 드러낸 강지환… 취재진 질문엔 ‘묵묵부답’

‘성폭력 혐의’ 긴급체포 후 처음 모습 드러낸 강지환… 취재진 질문엔 ‘묵묵부답’

사진=박태현 기자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이 12일 구속 전 피의자 신문을 받고자 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법원으로 이동했다.

강지환은 이날 오전 11시로 예정된 영장실질심사보다 한 시간 가량 앞선 오전 10시쯤 수감돼 있던 경기 분당경찰서 유치장을 나을 나서 법원으로 향했다.

그는 검은색 모자와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리고 곧바로 대기하던 승합차에 올라탔다. 심경과 혐의 인정 여부 등을 묻는 취재진 물음엔 침묵으로 일관했다.

강지환에 관한 영장실질심사는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린다.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오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강지환은 지난 9일 A씨 B씨 등 자신의 촬영을 돕는 스태프 2명과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 혐의 등을 받는다. 경찰은 A씨 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같은 날 오후 10시50분쯤 강지환을 긴급체포했다.

앞서 두 차례 진행된 조사에서 강지환은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이에 경찰은 “구체적인 피해 진술 및 당시 정황 등을 근거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강지환이 긴급체포되며 그가 주연으로 출연 중이던 TV조선 특별기획 드라마 ‘조선생존기’에도 비상이 걸렸다. 제작사는 강지환의 하차를 결정하고 대체 배우를 물색 중이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