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윤 “음주운전 방조 내 잘못…깊이 뉘우쳐”

오승윤 “음주운전 방조 내 잘못…깊이 뉘우쳐”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배우 오승윤(28)이 11일 소속사를 통해 사과했다.

오승윤은 비록 말리려고 시도하긴 했지만 동승했던 여성 음주운전을 끝까지 막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제 잘못이다며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오승윤은 지난달 26일 새벽 인천시 서구 청라동 도로에서 함께 차를 탄 여성 A(22)씨 음주운전을 알고도 방조한 혐의를 받는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