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자택까지 찾아온 스토커 고소

김숙, 자택까지 찾아온 스토커 고소

개그우먼 김숙이 자택까지 찾아온 스토커를 고소했다.

11일 김숙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김숙 씨를 향한 악의적인 비방과 스토킹이 장기간 지속적으로 이어져왔고, 최근 자택으로 찾아오기까지 하는 등 그 정도가 심해짐에 따라 당사자를 고소하게 됐다”면서 “혹시 모를 2차 피해를 줄이기 위해 해당 고소 건의 진행사항이나 내용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해당 누리꾼은 김숙이 진행하는 라디오 게시판을 비롯해 다양한 인터넷 공간에서 김숙이 자신을 감시한다는 등 근거 없는 이야기를 퍼뜨렸다”며 “연예인 보호 차원에서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도 한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995년 KBS 1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김숙은 최근 MBC ‘구해줘 홈즈’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