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장관 “윤석열 위증논란 해소…지명철회 용의 없어”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건의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박 장관은 11일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윤 후보자의 최근 인사청문회에서의 위증 논란에 대해 “답변 과정에서 일부 혼선이 있었으나 후보자 해명과 관련자 설명으로 해소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윤 후보자는 제가 제청했던 바와 같이 검찰 변화와 개혁을 이끌어나갈 적임자”라며 ‘대통령에게 지명 철회를 건의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건의를 할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번 개각으로 물러나면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법과 정의를 가르칠 것 아닌가”라는 추가 질의에는 “저는 학교로 돌아가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윤 후보자는 앞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과거 경찰 수사를 받던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해준 적이 없다고 답변했지만, 윤 후보자가 윤 전 세무서장에게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했다고 언급한 음성파일이 공개되면서 위증 논란이 일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