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영복 등 안전기준 미달 64개 제품 리콜…“납 기준치 417배 초과”

사진=국가기술표준원 제공

정부가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튜브, 구명조끼, 수영복 등의 물놀이용품에 대해 리콜명령 조치를 내렸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은 11일 “어린이·생활 용품, 전기용품 등 여름철 수요집중이 예상되는 1001개 제품에 대해 안전성 조사를 실시했다”며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64개 제품에 대해 수거와 교환 등 리콜명령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어린이들이 주로 사용하는 여름용품 중심으로 이뤄졌으며 위해제품 유통을 사전 차단하기 실시됐다. 조사 대상에는 ▲518개의 물놀이 용품, 우산, 선풍기 등 여름용품 ▲483개의 완구, 학용품, 가구 등이 포함됐다.

조사 결과, 9개의 물놀이용품은 외피 두께, 부력 등이 안전 기준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5개의 전기용품에서는 온도상승 초과 등으로 감전 우려가 제기됐다. 이 중 3개의 제품은 내부 전자 부품 사이 간격 확보 미흡한 것으로 드러났다.

38개의 어린이 제품에서는 기준치를 초과하는 납, 카드뮴 등의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한 어린이용 서랍장 손잡이에서는 납 기준치(90㎎/㎏)를 최대 417.8배 초과한 수치가 확인되기도 했다.

국표원은 리콜명령을 받은 64개 제품 정보를 제품안전정보센터 및 행복드림 홈페이지에 공개할 계획이다. 또 전국 유통매장과 온라인 쇼핑몰과 연계된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에도 등록한다.

국표원 관계자는 “수거되지 않은 리콜제품이 발견되면 국민신문고 또는 한국제품안전관리원으로 신고해달라”며 “조사 빈도와 수량을 확대하는 등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민경 기자 smk5031@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