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김병현도 고전했던 올스타전… 류현진은 해냈다

박찬호, 김병현도 고전했던 올스타전… 류현진은 해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선배들도 어려움 겪었던 올스타전에서 류현진(32·LA 다저스)이 가치를 증명했다. 

류현진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리는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에서 선발 투수로 등판해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새로운 역사가 쓰였다.

한국인 선수가 올스타전에 나선 것은 박찬호(2001), 김병현(2002), 추신수(2018)에 이어 류현진이 네 번째다. 특히 선발 투수로 올스타전에 출전한 것은 류현진이 최초다.

기록도 상당히 좋았다.

1회말 선두타자 조지 스프링어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으나 D.J. 르메이휴, 마이크 트라웃, 카를로스 산타나를 차례로 땅볼 처리해 이닝을 마무리했다.

앞선 선배들과의 기록과 비교해봐도 류현진은 달랐다.

박찬호는 2001년 올스타전에서 랜디 존슨에 이어 두 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당시 칼 립켄 주니어에게 솔로포를 맞는 등 1이닝 1피안타(1홈런) 1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립켄의 홈런이 결승점이 되면서 박찬호는 패전 투수가 됐다. 

김병현 역시 올스타전에서 고전했다. 2002년 올스타전에서 ⅓이닝 3피안타 2실점에 그쳤다. 

하지만 류현진은 특유의 위기관리 능력으로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임무를 완수했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