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영상] ‘정글의 법칙’ 이열음 대왕조개 논란, 태국 “명백한 범죄 행위로 고발”…SBS 제작진 공문까지 공개

이열음 대왕조개 논란, SBS 공문까지 공개

SBS 캡처


배우 이열음이 「정글의 법칙」 촬영 중
태국에서 멸종위기종으로 보호받고 있는 대왕조개를 사냥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달 29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에서
이열음이 바다에서 대왕조개를 채취하는 장면이 공개됐는데요.


이후 예고편에서는
함께 출연한 멤버들이 이 조개를 먹는 장면까지 방송됐습니다.

해당 모습이 공개되자 태국 국립공원 측은
현지 경찰에 수사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대왕조개는 태국에서 멸종위기종으로 보호받고 있는 생물이며,
무단으로 채취할 경우
2만 바트(약 76만 원) 이하의 벌금과 5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습니다.

논란이 계속되자 「정글의 법칙」 제작진 측은
“태국 대왕조개 채취와 관련해
현지 규정을 사전에 충분히 숙지하지 못하고 촬영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향후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제작하겠다.”고 밝혔는데요.

하지만 국립공원 측은
“이열음을 국립공원법과 야생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이는 명백한 범죄 행위로 우리는 고발을 철회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더불어 태국 언론들은 「정글의 법칙」 제작진이
방송 촬영에 앞서 태국 정부에 보낸 공문을 공개했는데요.

이 공문에는 “태국에서 사냥하는 모습을 촬영하거나
방송하지 않겠다.”는 문구가 적혀있고,
제작진의 영문 이름과 서명까지 확인됐습니다.

누리꾼들도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데요.


io****
이열음이 아니라 제작진이 잘못했네
사전에 제대로 확인하고 촬영했어야지
이열음은 열심히 한 죄밖에 더 있냐

du****
제작진이 책임져야지
이열음 불쌍해ㅠㅠ

at****
폐지가 답이다!!
저런 스태프를 믿고 방송한다는 자체가(재미 여부를 떠나서)

s2****
상식적으로 보호종인 거 몰랐다 쳐도
남의 나라 국립공원에서 잡아먹는 게 정상인가??
우리나라 국립공원도 생물 채취 안 되는데...


이열음 소속사 열음엔터테인먼트는 오늘(8일)
"SBS에서 태국 현지 대사관 등에 확인 중"이라며,
"자세한 내용은 '정글의 법칙' 제작진에게 문의해 달라."고 말을 아꼈는데요.

SBS는 "추가 입장이 정리되는 대로 밝히겠다."고 전했습니다.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