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쿡기자] BJ 사생활 폭로전, 그런데 말입니다

BJ 사생활 폭로전, 그런데 말입니다

사진=우창범, BJ열매 SNS

“제 입장에선 걔는 제2의 정준영사건과 다를 거 없다고 생각해요”(BJ열매)
“저는 영상을 공유한 적도, 누군가에게 보낸 적도, 보여준 적도 없습니다”(우창범)

아프리카TV에서 개인 방송을 진행하는 BJ열매와 그룹 버뮤다의 멤버 우창범의 사생활 폭로전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BJ열매는 우창범이 자신과의 성관계 장면을 촬영한 동영상을 갖고 있으며, 비슷한 피해를 당한 여성들이 존재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반면 우창범은 문제의 동영상은 상대와 합의해 찍은 것으로, 타인과 공유한 사실은 없다고 맞섰죠. 이 과정에서 다른 인터넷 방송 진행자들과 그룹 갓세븐 멤버 마크, 가수 정준영 등 유명인들의 이름까지 거론돼 파장은 커지고 있습니다.

이번 폭로전의 시작은 ‘바람’이었습니다. 우창범은 지난 2일 BJ열매가 자신과 사귀고 있을 당시, 다른 남성 BJ와도 교제했다고 밝혔는데요. BJ열매는 이를 인정하면서도 우창범 역시 자신과 교제하며 현재의 여자친구인 BJ서윤을 만났다고 폭로했습니다. 우창범은 “BJ열매와 헤어졌을 당시에는 BJ서윤을 알지도 못했다”며 BJ열매의 주장을 부인하고 있고요.

둘 사이에서 공방이 가장 뜨거운 부분은 성관계 동영상 유포 여부입니다. 양쪽 모두, 합의 아래 동영상을 찍은 것이라는 점은 인정했는데요. 그러나 BJ열매는 “촬영을 허락한 건 보고 지우기로 약속했기 때문”이라면서, 우창범이 이를 어기고 해당 동영상을 여전히 갖고 있다는 말을 해왔다고 주장합니다. 나아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우창범이 문제의 동영상을 지인들과 공유했으며, 자신과 비슷한 피해를 경험한 여성들이 여럿 있다고도 말했죠.

반면 우창범은 동영상을 공유한 사실은 전혀 없다는 입장입니다. 그가 일명 ‘정준영 단톡방’에 동영상을 유포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추측도 강하게 부인했죠. “만약 내가 (정준영 단톡방 사건에) 연루돼 있었다면 소환조사를 받든 한 번이라도 내 이름이 언급됐을 것”이라는 설명인데요. 그러면서 우창범은 “또 다시 이런 억측성 글들이 올라온다면 강경하게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의 폭로전에 이름이 거론돼 곤욕을 치른 유명인도 있습니다. 갓세븐의 마크가 대표적인데요. BJ열매가 공개한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우창범과 내 소개로 변아영이 마크와 만났다가 헤어졌다’는 내용이 담겨 논란이 일었죠. BJ열매는 이후 “이번 일은 우창범이 핵심이기 때문에 마크는 상관없는 인물”이라며 “갑작스럽게 생긴 루머와 말들, 언급된 인물들에 대해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한 가지 의문이 남습니다. 이들의 폭로전은 무엇을 위한 것일까요. 성관계 동영상을 둘러싼 BJ열매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우창범은 그에 맞는 벌을 받아야 할 것입니다. 사실이 아닐 경우에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BJ열매에게 책임이 있겠죠. 하지만 둘의 싸움은 사실을 밝히는 것이 아닌, 흠집내기에 더 치중한 모양새입니다. 이들의 진흙탕 싸움이 생중계되며 대중의 피로도는 높아지고 있고요. 이 싸움 과정에서 드러난 BJ들의 방송 콘텐츠도 문제적입니다.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아래 비방과 욕설이 난무하고 있음이 드러났기 때문인데요. 이번 스캔들이 어떤 파장을 불러올지 좀 더 지켜볼 일입니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