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서 ‘급성 뇌염’ 어린이 최소 31명 사망…과일 ‘리치’ 속 독성물질 탓?

인도에서 급성 뇌염으로 최소 31명의 어린이가 사망했다. 일각에서는 사망 원인으로 열대과일 ‘리치’에 함유된 독성물질을 지목했다. 

뉴스1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인도 비하르 주 무자파푸르 지역의 병원 두 곳에서 최근 열흘간 급성뇌염증후군 증세를 보이는 어린이들이 목숨을 잃었다. 보건 당국은 어린이들이 대부분 갑자기 혈중 포도당 농도가 급격히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최소 40명의 다른 어린이들도 비슷한 증세를 보이며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일각에서는 어린이들의 급성 뇌염 증상이 리치와 관계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지역은 리치 과수원으로 유명한 지역이다. 리치 수확시기에 해당 마을과 인근 마을에서 지난 1995년 이후 꾸준히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4년에도 150명이 목숨을 잃었다. 2014년 조사에서는 숨진 어린이 대부분이 빈곤 가정으로 저녁을 거르고 공복 상태에서 과수원 바닥에 떨어진 리치를 먹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지난 2015년 미국에서는 리치에 포도당 생산을 억제하는 독소 ‘히포글리신’이 들어있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