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의문·조화 들고 판문점 찾은 김여정…김정은 “이희호 여사, 민족간 화합 위해 애써”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에 대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남측에 전달했다. 

청와대 따르면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 제1부부장은 12일 오후 5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에게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건넸다. 김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께서 이 여사에 대해서는 각별한 감정을 갖고 ‘김 부부장이 남측의 책임 있는 인사에게 직접 조의를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고 하셨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부디 유족들이 슬픔을 이겨내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 여사의 뜻을 받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통일부가 공개한 사진에는 김 위원장 명의의 조화는 흰색 국화꽃으로 만든 화환 위에 ‘고 리희호 녀사님을 추모하여’라는 문구가 적힌 검정 리본이 달렸다. 

김 위원장의 조의문은 ‘리희호 녀사의 유가족들에게’라는 문구로 시작됐다. 조의문에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리희호 녀사가 서거하였다는 슬픈 소식에 접하여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합니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고 이 여사가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한 점도 언급됐다. 김 위원장은 “리희호 녀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으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전했다.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호 통일부 차관, 장례위원 대표인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등이 판문점에서 김 제1부부장을 맞이했다. 담화는 약 15분간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남북 정상 간의 친서 교환은 없었다. 

정 실장은 담화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여정 제1부부장의 메시지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이 여사님이 그간 민족 간 화합과 협력을 위해 애쓰신 뜻을 받들어서 남북 간의 협력을 계속해 나가길 바란다는 취지의 말씀이 있었다”고 말했다. 

고 이 여사는 지난 10일 별세했다. 고인은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유언을 남겼다. 고 이 여사는 지난 2011년 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당시 방북해 조문하며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났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