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 조세형, 가정집서 저금통 훔쳐 특수절도로 구속

과거 부유층을 상대로 절도 행각을 벌여 ‘대도’라는 별칭이 붙었던 조세형(81)씨가 푼돈을 훔치다 구속됐다. 

11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따르면 특수절도 혐의로 검거된 조씨는 지난 9일 구속됐다.

조씨는 지난 1일 오후 9시 서울 광진구의 한 다세대 주택 1층 방범창을 뜯고 침입해 저금통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저금통에는 5만원가량이 들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이 상습적이라는 점을 고려, 조씨를 구속했다. 조씨가 절도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것은 이번이 16번째다. 조씨는 다른 지역에서도 비슷한 범행을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고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조씨는 지난 1970~1980년대 사회 고위층의 집을 자주 털던 상습 절도범이다. 훔친 돈의 일부를 가난한 사람에게 나눠줘 ‘의적’으로 불리기도 했다. 지난 1982년 체포된 조씨는 징역 15년을 선고받았다. 출소한 후 선교 활동을 하는 등 새로운 삶을 사는 듯 했지만 지난 2001년 일본 도쿄에서 빈집을 털다 붙잡혀 비난을 받았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