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쿡기자] 이번엔 비아이…끝나지 않는 마약 스캔들

이번엔 비아이…끝나지 않는 마약 스캔들

사진=박태현 기자

YG엔터테인먼트(YG)의 별명은 ‘약국’입니다. YG 소속 연예인과 스태프가 마약류 관련 문제를 잇달아 일으키자, 회사 이름을 ‘약국’의 머리글자에 빗대 만들어진 조롱 섞인 별명이죠. 약물 문제로 외부에 알려진 YG 관계자는 그룹 빅뱅의 멤버인 지드래곤과 탑을 포함해 5명에 달합니다. 어쩌면 6명으로 늘 수도 있겠군요. 이번엔 그룹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가 마약 스캔들에 휘말렸습니다.

디스패치는 12일 비아이가 2016년 4월 지인 A에게 LSD 대리구매를 요청하고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인정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면서, 당시 비아이와 A씨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이들의 대화는 은밀합니다. ‘그거’ ‘엘’ ‘떨’ 등 알 수 없는 단어들이 난무하죠. ‘엘’은 마약류로 분류된 환각제를, ‘떨’은 대마초를 뜻합니다. 대화 내용을 종합해보면, 비아이는 A을 통해 LSD를 구매하려는 정황이 드러나는데요. 그는 A에게 ‘그것’, 그러니까 LSD의 대량 구매가 가능한지, 또 대량 구매 시 할인을 받을 수는 없는지 알아봐 달라고 요구합니다. 구매 의사도 여러 번 피력하고요.

대화 중엔 이런 말도 나옵니다. “야. 다른 사람이랑 약 얘기 절대 하지 마”(A) “너랑은 같이 해봤으니까 물어보는 거임”(비아이) 앞뒤 문맥을 고려하면, 비아이와 A가 함께 마약을 한 적이 있다는 뜻으로 읽힐 수 있겠죠. 디스패치는 이 ‘약’이 대마초라고 보도했습니다.

A는 같은 해 8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경찰 수사 과정에서 비아이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사실이라고 시인했고, 비아이의 요구로 LSD 10장을 숙소 근처에서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습니다. A가 3차 경찰 조사에서 ‘비아이에게 마약을 구해주지 않았다’고 입장을 바꿨기 때문이라는데요. 디스패치는 여기서 또 다른 의혹 제기합니다. YG가 3차 소환을 앞둔 A에게 변호사 수임해주며 진술 번복을 요구했다는 주장입니다.

YG는 이런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사내에서 2개월에 한 번씩 간이 마약 진단 키트로 마약 검사를 하는데, 비아이를 포함한 아이콘 멤버 전원이 음성 반응을 보였다는 거죠. A를 회유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죄를 경감 받기 위해 비아이 이름을 언급했다. YG는 A씨의 진술 내용을 확인, 당사에서 만나 (진술을) 바로 잡아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A씨는 3차 조사에서 진술을 번복했다”고 설명했고요. 

YG의 해명에도 ‘민심’은 등을 돌렸습니다. 서두에 언급했듯, YG 소속 가수와 직원들이 그간 여러 차례 마약 문제를 일으켜왔기 때문이죠. 방송가도 비상입니다. 비아이가 출연 중인 JTBC2 ‘그랜드 부다개스트’와 SBS ‘정글의 법칙’ 측은 상황을 지켜보며 YG의 입장 발표를 기다리고 있죠. 신곡 ‘누구없소’를 낸 뒤 비아이와 함께 방송 무대에 올랐던 이하이도 난처하긴 마찬가지입니다. 

지난 몇 달간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버닝썬 사태’의 주인공 승리는 ‘승츠비’를 꿈꿨습니다. 그리고 비아이는 LSD를 요구하면서 “천재가 되고 싶다”고 말했죠. 비뚤어진 욕망의 끝은 결국 추락이라는 걸, 두 젊은이는 몰랐을까요. YG의 공식입장을 기다리는 마음이 착잡할 뿐입니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