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도 흥분 “이강인이 역사 만들고 있다”

발렌시아도 흥분 “이강인이 역사 만들고 있다”

이강인(18)의 활약에 소속팀 발렌시아도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U-20(20세 이하) 월드컵’ 4강전에서 전반 39분 최준(연세대)의 결승골에 힘입어 에콰도르에 1-0으로 승리했다. 정정용호는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오르는 역사적인 기록을 만들었다. 

대표팀 에이스 이강인은 이날도 도움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프리킥 상황에서 상대 수비가 갖춰지기 전 빠르게 침투 패스를 넣었고 이를 받은 최준이 골로 연결했다.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서 1골 4도움을 기록 중이다. 골든볼(MVP) 후보로도 거론된다. 

발렌시아도 이 소식을 빠르게 전했다.

구단 SNS를 통해 “이강인이 뛰는 한국 U-20 대표팀이 월드컵 결승 무대에 올랐다. 축하한다! 이강인과 한국이 역사를 만들고 있다”고 기뻐했다.

한편 발렌시아와 1군 계약을 맺었으나 좀처럼 뛰지 못했던 이강인은 이번 대회 활약을 통해 숱한 명문 구단의 관심을 받고 있다. 네덜란드의 아약스, PSV 호번이 영입 의사를 밝혔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몇몇 팀도 발렌시아에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