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 인 블랙:인터내셔널' 다시 찾아온 MIB의 3가지 관람포인트

'맨 인 블랙:인터내셔널' 다시 찾아온 MIB의 3가지 관람포인트

영화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감독 F. 게리 그레이)가 12일 개봉한다. 다시 돌아온 MIB 시리즈의 관람 포인트는 무엇일까.

첫 번째는 뉴욕부터 런던, 파리와 모로코까지 아우르는 스케일이다. 1997년 개봉 이후 1조 9000억 원의 흥행신화를 쓴 '맨 인 블랙'시리즈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갈 이번 영화는 오리지널 '맨 인 블랙' 시리즈의 디자인을 살리되 영화 타이틀에 걸맞은 세계적인 느낌을 덧대기 위해 지난 세 편의 배경이었던 뉴욕을 넘어 지구 곳곳을 배경으로 촬영됐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닥터 스트레인지', 그리고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등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영화들의 세계를 창조한 찰스 우드 프로덕션 디자이너는 “뉴욕에 있는 ‘맨 인 블랙’ 본부에서 시작해 런던 지사, 그리고 모로코의 사막, 그리고 지중해의 파란 물결로 떠납니다.”라고 이번 영화의 방대한 로케이션에 대해 설명했다. 

두 번째는 주연 배우 크리스 헴스워스와 테사 톰슨의 조합이다. '어벤져스', '토르' 시리즈를 통해 최강의 팀플레이를 선보인 아스가르드 콤비 ‘토르’와 ‘발키리’가 다시 뭉친 것. 두 사람은 에이스 요원 에이전트 H(크리스 헴스워스)와 신입 요원 에이전트 M(테사 톰슨)으로 만나 외계인을 관리하는 요원들로 변신한다. 

세 번째는 다채로운 외계인들이다. '맨 인 블랙' 시리즈는 상상도 못한 정체의 외계인들을 스크린에 등장시키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왔다. 이번 영화는 '맨 인 블랙' 시리즈 사상 가장 다채로운 외계인을 등장시키며 기상천외한 외계인 비주얼에 대한 기대감을 충족시킬 예정이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큰 화제를 모은 쌍둥이 외계인 빌런은 세계적인 쌍둥이 댄서 형제가 연기해 본 적 없는 신선한 캐릭터를 예고하고 있으며, 할리우드의 팔색조 배우 레베카 퍼거슨이 연기한 무기상 ‘리자’는 비밀스러운 매력을 내뿜으며 관객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역대급 빌런 캐릭터들과 함께 귀여운 외계인들의 등장 또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화려한 컬러의 ‘베이비 루카’와 우주 최강 귀요미 외계인 ‘포니’는 앞서 공개된 예고편과 캐릭터 포스터를 통해 예비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포니는 에이전트 H&M 콤비와 함께 MIB 작전지를 누빌 것을 예고했다.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은 12일 전 세계 최초 한국에서 개봉했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