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영상] 고유정 살해방법 “수면제 먹이고 3차례 이상 흉기로 찔러, 의식이 또렷지 않아 반격 불가”…‘역대급 살인마’

고유정 살해방법 “수면제 먹이고 3차례 이상 찔러"

MBC 캡처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검찰에 넘겨집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오늘(11일)
제주도 펜션에서 전 남편 강 모 씨(36)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고 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는데요.

고 씨에게 적용된 혐의는 살인, 사체 손괴·유기·은닉입니다.


경찰 발표에 따르면,
고 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8시∼9시 16분 사이에 강 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27일 오후 11시 30분쯤 해당 펜션에서 퇴실하기 전까지
피해자의 시신을 훼손한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이어 28일에는 완도행 여객선을 타고 제주를 빠져나가면서
오후 9시 30분부터 7분가량 시신 일부를 바다에 유기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후 고 씨는 경기도 김포 소재 가족 명의의 아파트로 가서
29일 오전 4시쯤부터 31일 오전 3시 사이에
남은 시신의 일부를 2차 훼손한 뒤 종량제봉투에 담아
쓰레기 분리수거장에 유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고 씨는 체포 당시부터 "강 씨가 성폭행하려고 해
이에 대항하는 과정에서 살해하게 된 것"이라며 우발적 범행임을 주장했지만,
경찰은 고 씨가 사전에 범행을 계획했다고 보고 있는데요.

경찰은 고 씨가 제주에 오기 전 졸피뎀 성분의 수면제를 처방받아 구입하고
제주에 온 뒤 마트에서 범행도구를 구입한 점,
범행 전 범행 관련 단어를 인터넷으로 검색하고
차량을 제주까지 가져와 시신을 싣고 돌아간 점,
범행 현장을 청소한 점,
피해자 시신을 발견하기 어렵도록 훼손해 여러 곳에 유기한 점 등을
계획적 범죄의 근거로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현장의 혈흔 형태를 분석한 결과
피의자가 3회 이상 피해자를 찌른 것으로 보이고,
방어흔은 있지만 공격흔은 없었다는 점을 들어
피해자가 의식이 또렷하지 않아 공격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추측했는데요.

혈흔 높이도 피해자가 도망가는 듯한 형태여서
수면제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경찰은 피의자가
휴대전화와 컴퓨터로 범행 관련 검색을 하기 시작한 지난달 10일부터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추정했는데요.

고 씨와 강 씨가 9일 법원에서 만났고,
이 자리에서 범행일인 25일이 면접교섭일로 지정됐으며,
그 이튿날부터 범행과 관련된 검색을 계속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김포에서는 사다리와 방진복, 커버링 테이프 등을 구입한 사실도 확인됐는데요.

경찰은 시신을 2차 훼손하는 과정에서
실내나 옷이 오염되는 것을 막기 위해
사다리에 올라가 실내에 커버링 테이프를 붙이고
방진복도 이용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범행 동기는 가정사와 관련된 것으로 추정했는데요.

경찰은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조사한 결과,
피의자가 전 남편과 자녀의 면접교섭으로 인해
재혼한 현 남편과의 결혼생활이 깨질 수 있다고 생각하는 등
피해자의 존재로 인해 갈등과 스트레스가 계속될 것이라는 극심한 불안 때문에
범행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또한 기록상 고 씨의 정신질환은 확인되지 않았고,
범행과정에서도 면밀히 계획해 실행한 점이 확인되며,
조사 과정에서도 별다른 이상 징후는 느껴지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jo****
역대급 여자살인마 고유정;;
전문가들도 사이코패스 중 가장 역대급이라고 하네요

an****
동생이 발벗고 나서지 않았으면 영구미제 될 뻔했습니다.
동생이 증거 들이밀기 전까지 경찰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고유정 말을 신뢰했어요.
경찰들 뭐 해요?

jj****
진짜 인간이 아니다..
살해방법이 너무 잔인해서 입에 담기도 소름 끼치는 걸 상상하기도 싫은 걸
혼자서 실천한 고유정이 진정 인간의 뇌를 가진 사람인가...

mi****
진짜 강력 처벌하자...


경찰은 사건을 검찰로 넘긴 뒤에도 남은 피해자 시신을 수습하고,
검찰과 협력해 증거를 보강하는 등
범행을 명확히 밝히는 데 주력할 계획입니다.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