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후원자들, 1000만원대 후원금 반환 소송 제기 "부당이득 반환하라"

윤지오 후원자들, 1000만원대 후원금 반환 소송 제기 "부당이득 반환하라"

故 장자연 사건의 증인으로 나섰던 배우 윤지오의 후원자들이 윤지오를 상대로 후원금 반환 소송을 제기했다.

윤 씨 후원자들을 대리하는 법률사무소 로앤어스 최나리 변호사는 10일 서울중앙지법에 소송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소송에 참여한 후원자는 439명(10일 오전 기준)으로, 반환을 요구할 후원금은 총 1000만원대에 달한다. 여기에 후원자들은 정신적 피해에 대한 위자료 등 2000만원을 책정해 합계 3000만원가량을 우선 청구했다. 

최나리 변호사는 "윤씨가 후원자들을 기망한 부분에 대해 물질적·정신적인 피해를 보상받고, 부당이득을 반환하라고 청구하는 소송"이라며 "추후 연락하는 후원자들을 모아 2차로도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지오는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의 증언자로 나서며 주목받았다. 이후 윤씨는 본인의 신변을 보호하는 동시에 증인 보호를 위한 비영리단체 '지상의 빛'을 만든다며 후원금을 모았다. 현재까지 윤씨에게 모인 전체 후원금은 약 1억 5000만원 가량으로 추정되고 있다.

윤지오는 지난 4월 캐나다로 출국해 현지에서 지내고 있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