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택연 전역 "오늘 아침에도 기상나팔 소리 들었다, 실감 안 나"

옥택연 전역 "오늘 아침에도 기상나팔 소리 들었다, 실감 안 나"

그룹 2PM 멤버 겸 배우 옥택연이 전역했다.

옥택연은 16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마회관에서 전역식을 치렀다. 이날 그를 보기 위해 약 500여명의 팬들이 현장을 찾았으며 2PM 멤버 찬성이 그의 전역 마중을 나왔다.

옥택연은 "오늘 아침에도 기상나팔을 들어서 그런지 실감이 안 난다"며 "모범병사 표창을 받았는데 함께 고생한 부대원들 덕분"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들께 감사하다. 이렇게 많이 와주실 줄 몰랐다. 빨리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감사를 표했다.

또 그의 모범적인 군생활로 인해 붙은 '캡틴 코리아'라는 별명에 관해서는 "약간 부담된다. 이제 군복 말고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여기서 군대 체질이라는 말을 정말 많이 들었다. 그런데 아니길 바라고, 빨리 군인 티를 벗고 싶다"고 말했다.

옥택연은 미국 영주권자였으나 현역 입대를 위해 영주권을 포기하고 2017년 9월 경기 고양시에 위치한 백마부대 신병교육대에 입대했다. 군 복무를 마친 그는 가수이자 배우로서 활동을 시작한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