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동 KBS 사장 "文대통령-송현정 기자 대담 논란, 성장통이라고 생각"

양승동 KBS 사장 "文대통령-송현정 기자 대담 논란, 성장통이라고 생각"

양승동 KBS 사장이 대통령 취임 2주년 기념 대담 이후 쏟아진 송현정 기자의 태도 논란에 관련해 '성장통'이라고 표현했다.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신관 쿠킹스튜디오에서 열린 KBS 운영진 기자간담회에서 양승동 사장은 '대통령에게 묻는다' 대담 프로그램에 관해 "이렇게까지 다양한 반응이 있으리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앞서 진행된 대담 프로그램에는 다양한 비판이 쏟아졌는데, 송현정 기자의 태도 지적과 질문 내용에 관한 아쉬움이 대부분이었다.

양 사장은 “80분 동안 생방송으로 대통령 대담을 하는 것이 처음 있는 일이었고, 최선을 다해 준비했지만 송현정 기자로 인터뷰어가 결정되고 포맷이 확정된게 일주일 전이었다”고 프로그램 제작이 급하게 이루어졌음을 시사했다. 이어 양 사장은 “대통령 답변과 질문에 집중하다 보니 논란이 됐던 송 기자의 표정이나 중간에 말을 끊으려 했던 부분에 대해 크게 인지는 못했다. 긴장된 80분이었고, 많은 긴장과 부담 속에 인터뷰를 했다고 해서 격려해줬다”며 “송 기자에게 포커스가 맞춰져 본인도 부담스러워한다"고 전했다.

또 양 사장은 "국민 60%가 한국 언론을 불신하고 있다는 통계를 봤다.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성장통으로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자리에 함께한 김덕제 제2제작본부장은 해당 대담 프로그램에 관해 2개월 전 KBS에서 청와대에 먼저 제안해 승낙을 받았다고 말했다. 청와대 측의 승낙이 프로그램 방영 임박해서 왔다는 것. KBS측은 국민과 함께하는 대담을 원했으나 청와대 측은 1:1 대담을 원했다는 것이 김 본부장의 설명이다. 

김 본부장은 송현정 기자에 관해 “생방송이라 긴장하거나 표정관리를 못한 부분이 있기는 하다. 아쉽게 생각하고 경험부족이나 준비부족을 절감하고 있다”며 “그러나 인터뷰어라는 역할이 주인공으로부터 가장 많은, 굵직한 이야기를 끌어내는 것이기에 형편없었다고 하기 어렵지 않나 싶다”고 밝혔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