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인터불고 호텔서 방화 추정 화재…20여명 부상(종합)

15일 오전 9시20분께 대구시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에서 불이나,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mlb파크.


15일 오전 9시20분께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 별관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이 불로 투숙객 A(58)씨가 양손에 2도 화상을 입는 등 20여명이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또 1층 직원 휴게실이 모두 탔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차 50대와 소방관 152명을 투입해 오전 10시1분께 진화를 완료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방화 추정자로 의심되는 50대 남성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이 남성의 차에서는 칼과 톱 등 공구와 기름통 5~6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방화 용의자도 현재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며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은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대구=최재용 기자 gd7@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